힙합과 알앤비가 만난 뉴잭스윙(New Jack Swing)

2013. 6. 7. 21:32Shared Fantasy/Culture

728x90



1980년대 후반이 되면서 이전과는 다른 형태의 R&B가 등장한다. 기존의 소울 음악에 보다 새로운 펑크, 랩을 더한 것으로 1980년대 후반부터 1990년대 초반까지 HIPHOP R&B를 이끌어온 뉴 잭 스윙(New Jack Swing)이라는 장르가 있다. 뉴 잭 스윙하면 가장 먼저 언급되는 블랙스트릿(BlackStreet)의 테디 라일리(Teddy Riley)는 뉴 잭 스윙의 대명사라고 불리울 정도다. 블랙스트릿의 프로듀서이기도 했던 테디의 음악은 미국, 유럽, 아시아의 음악에도 많은 영향을 끼쳤다. 


테디 라일리가 프로듀싱한 바비 브라운(Bobby Brown)의 앨범을 뉴 잭 스윙 스타일로 선보여 전성기를 맞기도 했다. 특유의 강렬한 비트는 바비 브라운의 <bobby> 앨범 이후 유순한 모양으로 바뀌어 컨템퍼러리 R&B의 접목이 가능하다는 걸 대중에게 어필했다. 태생부터 이것저것 섞여 잡종성을 띄는 뉴 잭 스윙은 R&B와 힙합의 접목이 두드러진다. 여심을 녹이는 섹시한 힙합의 대가 패럴 윌리엄스(Pharrell Williams)가 그 뒤를 따르는 후배 프로듀서이다. 



뉴 잭 스윙은 기존의 리듬과 블루스에 힙합을 도입하여 느린 템포에서도 흥겨움을 주는 음악이다. 80년대 말 리듬앤블루스 뮤지션들은 교회에서 성가대 활동과 힙합을 즐기는 주위의 환경에서 자라났다. 따라서 뉴 잭 스윙이 80년대 말 90년대 초 유행하게 된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일 수 있다. 소울이 과거의 리듬앤블루스를 대체하였듯이 뉴잭스윙이 리듬앤블루스를 대체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1993년 '나를 돌아봐'로 데뷔한 듀스가 가장 뉴 잭 스윙답게 구현하던 그룹이다. 듀스의 음악 스타일은 뉴 잭 스윙 힙합으로, 드럼 비트 위에 랩을 곁들여 힙합 리듬에 화성을 합한 것이다. 


최근에는 미술, 영상 아티스트이자 힙합 아티스트 집단 Salon01의 일원인 기린이 2010년 싱글 <Please Stay>를 시작으로 첫 번째 정규앨범 <그대여 이제>를 내면서 90년대 뉴 잭 스윙을 재현해 주목받고 있다.


글 : 임예성





  


  


  


  




728x90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neonskill.com BlogIcon 밤비2013.06.04 02:03

    뭐 이런 놀라운 그룹이 다있었나요, 지겨워! 오오 *>*

    • 프로필사진

      위 사진은 블랙스트릿이라고 해요~ 저도 검색해보고 알았지만!
      우리나라 가수 기린은 솔로랍니다ㅎㅎ 이렇게 옛날 분위기 내기도 힘든데 독특하네요!

  • 프로필사진
    last2013.07.04 22:00

    이게 뉴잭스윙이구나ㅋㅋㅋ완전 힙합이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