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루어_랜선가이드 여행가 이은지의 몽골 캠핑 여행기

2019.03.23 01:27Shared Fantasy/Life



캠핑, 무전 여행으로 자신만의 루트를 개척하며 픽션 같은 리얼 여행을 즐기는 여행가 이은지의 몽골 여행 랜선 가이드. 어디서부터 어떻게 시작해야 할지 고민하는 이들을 위한 몽골 여행 A to Z.


본인에 대해 소개해주세요.

몽골을 시작으로 히말라야 트래킹, 산티아고 순례길, 미국 무전 자전거 횡단을 경험한 여행가 이은지입니다.


몽골을 선택한 이유

골 밤하늘을 사진을 보게 됐는데 너무 예쁜 거예요. 고민 없이 결정하게 됐습니다.


동행자

인스타에서 몽골인 가이드를 알게 됐는데요. 저 혼자 가려고 여행 계획을 짰는데 예산이 만만치 않더라고요. 카페에서 다른 동행을 더 구하기로 했어요. 면접을 보고 4명 정도를 더 구했어요. 공항에서 처음 만났는데 어색하지도 않고 진짜 친구처럼 여행을 떠나게 됐습니다.


경비

항공권 포함해서 150만 원


숙박

게르라고 해서 유목민이 거주하는 집이 있는데 거기서 2박 정도 지냈고 그거 제외하고는 전부 캠핑을 했어요. 게르를 통째로 빌려야 하는데 6-7명이 잘 수 있어요. 10만 원 정도 했던 것 같아요. 비용 면에서는 절약 많이 했어요.

 

음식

3-4일 치를 장을 한꺼번에 봐서 술이랑 음식을 전부 잔뜩 싸가지고 다니면서 그때그때 해먹었어요. 한국 음식을 해먹었어요. 계란 프라이, 만두 쪄 먹고, 김치찌개 해먹고.

허르헉이라고 해서 양을 포획해서 현장에서 분해하는 걸 직접 봤는데 저는 그걸 진짜 못 보겠더라고요. 뜨거운 돌을 냄비 안에 먼저 깔고 그 위에 감자랑 고기 차곡차곡 쌓아서 넣는 거에요. 보면서도 (양이 많아) 신기했어요. 고기를 냄비 끝까지 채워서 다 나눠 먹었어요. 당연히 너무 많아서 못 먹죠. 2-3일에 걸쳐서 먹었던 것 같아요.


몽골인들 식성

추위를 이기기 위해서 고기를 엄청 먹어요. 감자볶음을 시켜도 고기가 따라 나오고, 계란 프라이를 시켜도 고기가 따라오는 그런 음식들이 많았어요. 돼지고기도 있고 소고기도 있고 보통 양고기가 많았던 것 같아요. 육류를 많이 먹어서 화장실을….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

재미있게 놀고 차를 타던 와중에 차문이 낮아서 거기에 엄청 세게 부딪친 거에요. 그 날 저녁에 살짝 뇌진탕 증상이 온 거에요. 사막에서 별을 보면서 아래 위로 배출을 해낸 그런 경험을 했어요. 그 다음날 일정이 전부 취소가 됐어요. 저 하나 때문에 다음 여행지에 가는 것을 포기하고 그렇게 즐겨줄 수 있었던 그분들에게 전 감사하죠. 캠프파이어를 하자 했는데 주변에 나무도 없이 허허벌판이에요. 텔레토비 동산. 땔감을 얻을 수 있는 게 마른 소똥이에요. 여물을 잘 먹고 잘 마른 소똥을 잘 모아다가 그걸로 불을 피웠어요.


추천하고 싶은 곳

율리남이라는 곳이 365일 얼음이 얼어 있는 지역이에요. 그 계곡 사이로 들어가는 자연의 모습들이 너무 멋져요.


몽골 여행 유의사항

몽골은 너무 건조해서 인지가 안돼요. 더워도 땀이 많이 안 나더라고요. 열사병이나 탈수 현상이 올 수 있거든요. 물을 꼭 많이 마셔주는 게 좋을 것 같아요.


몽골에서 꼭 사야 하는 아이템

양모 제품이 유명해서 울 머플러를 사서 부모님 갖다 드렸거든요. 울 양말이라던가

 

기분이 어땠는지

차를 타고 가다 보면 양 떼들이 엄청 많이 길을 막고 서있으면 조용히 지나갈 때까지 기다려요. 기다리는 도중에 몽골 음악이 흘러나오거든요. 되게 신나요. 어떤 느낌인지는 모르겠는데 아 정말 행복하다라는 느낌 많이 들었어요. 특히 그 몽골 음악을 들으면서요.



editor 임예성
videographer 우유미디어랩
digital design 전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