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y Choi 2013 S/S Collcetion


Cy Choi의 이번 시즌 테마는 바로 "스펙트럼"이다. 최철용은 런웨이 양쪽 끝에 빛이 굴절하기 위한 프리즘을 설치했다. 런웨이의 시작을 알리며 점등된 프리즘 상징의 전등은 모델들의 캣워크를 돋보이게 했다.

최철용의 미니멀은 이번 시즌도 계속되었다. 깔끔하게 떨어지는 디자인과 실루엣은 약간의 허전함을 품고 있지만, 디자이너 최철용은 허전함이라는 단어에 반문할 요소도 역시 잊지 않았다. 계절을 가리지 않으며 흔히들 말하는 땡땡이, 바로 도트무늬다. 최철용은 이번 시즌 도트라는 카드를 집어들었다. 최철용은 도트의 크기를 조절해 단순할 수 있는 도트를 다양화했다. 카라, 팬츠, 티셔츠 프린팅 등 부분 요소로 포인트를 주었다. 

최철용의 지난 시즌부터 깃이 없는 아우터를 선보였다. 런웨이에 오른 여러 착장들 중 다수의 상의가 노라펠였다. 노카라 자켓, 코트, 블루종 등 지난 시즌에서 맛보기로 보여졌던 노라펠이 최철용만의 방식으로 프리즘을 통과해 화려한 스펙트럼으로 자리 잡았다. 

스트릿 패션에서 자주 접하던 스키니 숏팬츠와 각 잡힌 9부 팬츠가 Cy Choi 런웨이의 터줏대감 역할을 했다. 모델들의 캣워크를 돋보이게 하는 두 종류의 팬츠는 도트, 스트라이프, 노라펠 등 어떤 디자인과 패턴의 자켓과도 조화를 이루는 아이템이었다. 

새틴 재질의 자켓과 셔츠로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최철용은 이번 시즌 Derome brenner & Zio와 선글라스를, Leather factory Roberu와 여타 액세서리를, S.1.m과 신발 협업 제품을 선보였다.

글 : 임예성, 사진 : 한동구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1257 1258 1259 1260 1261 1262 1263 1264 1265 ··· 1721 next